• 즐겨찾기추가
  • 법률뉴스
  • HOME > 법률뉴스
전두환 보안사, ‘김대중 내란음모’ 기획 흔적 사진첩에 나온다
글쓴이 사회

날짜 19.11.28     조회 38

    첨부파일

    지난 11월 26일 5.18 당시 광주의 참상을 담은 사진 1700여 매가 실린 당시 보안사 사진첩 13권을 공개한 대인신당 박지원 의원이 자신이 공개한 사진첩의 자료를 분석, 그 사진첩 속 자료만으로도 전두환의 보안사가 김대중 내란음모를 기획한 한적이 보인다고 주장했다.

      

    27일 박 의원은 “보안사 사진첩 제9권 36쪽 ‘범죄 개요’의 사진으로 신군부는 5.18 왜곡 및 ‘김대중 내란음모’ 재판 증거로 활용했다”면서 “이 사진첩 자료에 전두환 신군부의 권력 찬탈 의도가 적나라하게 나와 욌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5.18 광주 민중 항쟁은 ‘전두환 물러가라’, 김대중 석방하라’로 압축되는 민주주의에 대한 요구와 이에 대한 탄압”이라며 “이번에 공개된 1,769점의 사진 중 제9권 36쪽, 범죄 개요’ 문서 사진은 전두환 신군부가 김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는 5.18 광주 시민들의 주장을 어떻게 왜곡해 권력을 찬탈하려 했는지 그 의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전두환 신군부는 10.26 사태를 계기로 ‘정치가 발전’하고 있는 상황으로 규정하고 권력을 불법 찬탈하기 위해 치밀하고 단계적으로 준비해 왔다”며 “1980년 5월 17일 자정 전국에 발표된 포고령 제10호에 의해 체포 및 연행된 김 전 대통령의 석방 및 계엄 해제를 요구하는 광주시민들을 ‘폭도 및 깡패’로 규정하고 무자비하게 진압하는 등 군부의 개입을 정당화하기 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사진 문서에 의하면 신군부는 ‘10.26 사태를 계기로 정치인의 복권, 교수 및 학생의 복직 및 복적, 전남대 총학생회 및 조선대 자율화 추진위 결성 등 학원 자율화 물결이 파급되는 등 정치가 발전’되는 정세로 규정하고 5.18 항쟁 자체를 이후 김대중 내란음모죄 증거 자료로 활용했다”고 분석했다.

      

    또 “문건은 김 전 대통령이 재야, 학생들과 1980년 3월부터 연락 기획하고 이후 5월부터 학내 시위, 가두시위를 주도하고 결국 불순 종교인 및 일반인 깡패가 결합한 폭도들의 조직적 폭력시위로 발전시켜서 광주사태를 빚었다‘고 규정하고 있고, 보안사의 모든 채증 사진은 이와 같은 조작된 결론을 증명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문서는 구체적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이 헌정동지회 등 재야그룹, 학생회 그룹과 3월 1일부터 5월 13일까지 연락하며 교내 시위를 기획 주도했다”고 쓰고 “또 5월 14일부터 5월 16일까지는 학생회 간부를 중심으로 가두시위, 5월 18일부터 21일까지는 광주 YMCA 및 남동성당과 학생 및 일반인 ‘깡패’가 결합한 폭도들의 비조직적인 시위, 5월 22일부터 27일까지는 학생 및 ‘불순 종교인 재야 깡패’가 결합한 조직적 폭력 시위를 획책했다”고 아예 내란음모를 한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이어 “불순한 문제 정치인, 종교인, 학생, 재야 인사들의 부당한 요구를 계엄군이 진압한 평정한 것으로 조작했다”면서 “사진첩 9권 맨 앞부분 표지에 의하면 이 자료들은 ‘증거물 사진’이라고 분류되어 이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재판 증거로 활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이후 신군부는 내란음모죄만으로는 사형 선고가 어려워지자 한민통 일본 본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김 전 대통령이 그 조직과 연계했다는 혐의를 추가해서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사형을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박 의원은 “1980년 보안사가 생산한 사진들이 39년 만에 국민에게 공개되었고, 그 동안 이 자료들은 가해자들을 위한 자료로 일방적으로 활용되었지만 이제는 5.18 진상규명,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가해자들에 대한 단죄를 위한 자료로서 적극 활용되어야 한다”면서 “특히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범죄 개요 사진은 5.18 광주 민중항쟁을 어떻게 왜곡 활용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핵심 증거로 누가 어떤 의도로 이러한 문건 작성을 지시를 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41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04 첨부파일 '김건모' 일생일대의 위기 텐프로 업소녀 성폭행 의혹 위기 넘길 새글 사회 19.12.10 4
4203 첨부파일 “김기현 측근비리 검찰 불기소...특검대비 보고서 준비해놨다” 사회 19.12.09 13
4202 첨부파일 "임명직 '윤석열', 창피당한 나경원 전철 밟지말고 물러나야 사회 19.12.08 13
4201 첨부파일 난장판 된 성남시 의회...시의원 내연녀 폭행 협박 사건 사회 19.12.07 19
4200 첨부파일 文대통령, 법무장관에 ‘강골 법조인’ 추미애 카드 뽑았다 사회 19.12.06 20
4199 첨부파일 검찰, 문재인 정권 이후 두 번째 청와대 압수수색 단행 사회 19.12.05 23
4198 첨부파일 A수사관 ‘유서’와 ‘전화 통화’에 담긴 뜻은 ‘檢 별건수사?’ 사회 19.12.04 30
4197 첨부파일 '공수처 설치법' 국회 처리, 국민 71% 찬성 사회 19.12.03 19
4196 첨부파일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내란음모 특검!" 사회 19.12.01 40
4195 첨부파일 성폭행 몰카혐의 정준영 징역6년‧최종훈 징역5년 선고 사회 19.11.30 34
4194 첨부파일 나경원의 '사대주의' 발언, '매국' 비판도 아깝다 사회 19.11.29 28
4193 첨부파일 전두환 보안사, ‘김대중 내란음모’ 기획 흔적 사진첩에 나온다 사회 19.11.28 39
4192 첨부파일 "IDS홀딩스 범죄수익은닉 범행 장소로 검사실 이용돼" 사회 19.11.27 37
4191 첨부파일 檢, '뇌물 혐의' 유재수 영장 청구…백원우 조국으로 불똥? 사회 19.11.26 24
4190 첨부파일 ‘245개’ 서민밀착 법안 발의...서민과 호흡하는 ‘서영교’ 사회 19.11.25 26
4189 첨부파일 ‘강태영’ 부패방지국민운동연합 서산시 연합대표 취임식 열려 사회 19.11.22 24
4188 첨부파일 사법정의국민연대 “누나 동생 재산 갈등 유명 로펌 개입 중단해 사회 19.11.22 23
4187 첨부파일 이재명 범대위, 이 지사 선처 탄원서 13만6천682장 대법원 제출 사회 19.11.21 47
4186 첨부파일 ‘나경원’ 아들은 예일대 입시부정...딸은 성신여대 입시부정 사회 19.11.20 34
4185 첨부파일 조국 잔인한 비판했던 '나경원'..."이젠 당신이 잔인하게 보 사회 19.11.19 29
4184 첨부파일 조국 전 장관 연구실 컴퓨터 파일은 센터에서 보낸 것 사회 19.11.18 48
4183 첨부파일 '민청협'1979년 YWCA 위장결혼식 사건 40년 만에 무죄 사회 19.11.17 36
4182 첨부파일 진혜원 검사 “개정은 하나마나 실질적으로 달라지지 않아” 사회 19.11.16 32
4181 첨부파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전현희 법’국회 통과 촉구! 사회 19.11.15 52
4180 첨부파일 신동욱 “상상인저축은행 檢 압수수색 부실정황 포착돼” 사회 19.11.14 63
4179 첨부파일 검찰, 마약투약 밀반입 혐의 홍정욱 딸 징역 5년 구형 사회 19.11.13 36
4178 첨부파일 박지원 “전두환 씨, 골프장 아니라 5.18 광주법정에 서야” 사회 19.11.12 52
4177 첨부파일 “조선의열단 투쟁 위대하고 감동적” VS “김원봉도 문재인도 빨 사회 19.11.11 46
4176 첨부파일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 민주당 특별법안으로... 사회 19.11.09 47
4175 첨부파일 윤석열은 왜 임관혁을 세월호특별수사단장으로 뽑았나 사회 19.11.08 40